옥중 MB “매년 찾겠다는 약속 못지켜 유감”

박훈상 기자 입력 2018-03-27 03:00수정 2018-03-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효재-이재오 등 측근 10여명, 천안함 묘역 참배하며 심경 전해 “통일이 되는 그날까지 매년 여러분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에는 천안함 피격 8주년인 26일 이 같은 글이 올라왔다. 이 전 대통령은 “저 대신 저와 함께 일한 참모들이 참배하는 것으로 저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는 글처럼 측근을 통해 옥중 메시지를 전한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 뒤 매년 3월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해 왔고, 구속 전인 지난달 26일에는 천안함기념관을 찾았다.

이재오 전 의원과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 등 측근 10여 명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을 대신해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했다. 김효재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이명박 대통령을 대신해’라며 “비록 직접 찾아가 만나진 못하지만 여러분의 조국에 대한 헌신은 결코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기고 있다”라는 글을 방명록에 남겼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되기 전 꼭 (천안함 묘역을) 참배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홍상표 전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7년 전 이맘때쯤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행해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기공식에 참석했었다. 죽을 때까지, 통일 될 때까지 기일에 46용사의 묘소를 참배하겠다던 그분은 지금 문정동(서울동부구치소)에 계신다. 마음이 착잡하다”는 글을 올렸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이명박#천안함#참배#통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