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 이렇게 계속하면 당장 큰 코 다쳐”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13 15:08수정 2017-09-13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왼쪽부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준 부결과 관련해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를 저격하자, 박 전 대표가 "이렇게 계속하면 당장 큰 코 다친다"고 반발했다.

박 전 대표는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 대표께서 오늘도 '박지원이 원내대표 때 김이수 씨를 헌법재판관으로 추천하고 이번 소장으로 부결시킨 것은 자기 부정' 운운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옳다. 제가 추천했다. 그래서 저는 인준을 위해 광주를 세 번 방문, 5·18단체 등 네 번에 걸쳐 설명했고 '5·18 재판을 이해한다'라는 답변도, 언론에 보도도 됐다"며 "김이수 후보자께서도 이런 사실을 잘 아시리라 믿는다. 제가 5년 전 추천했다고 해서 본희의 통과시킬 능력 없다. 헌법기관 국회의원 300명을 누구도 좌지우지 못한다는 걸 아실 거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추 대표는 국민의당 비난 아니고 뭘 했냐. 이렇게 계속하면 당장 큰 코 다친다. 제발 민주당 대표 오래오래 하시길 기도한다"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날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이수 전 헌재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에 대해 "2012년 당시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가 우리 당 몫으로 김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에 추천했다"며 "이분이 '코드인사'라고 한다면 그것은 자기부정"이라고 비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