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한국, 기술력은 강한데 콘텐츠 취약”

입력 2017-08-16 03:00업데이트 2017-08-16 0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G시대 전략’ 전문가 조언
“돈 벌수있는 산업생태계 조성 시급… 異種산업간 수평적 협업 유도해야”
5G의 상용화와 표준화는 한국이 정보기술(IT) 주도권을 확보하고 국산 기술의 수출을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지만 관련 콘텐츠와 서비스 개발 없이 네트워크만 개발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내 IT 전문가들은 글로벌 5G 경쟁구도 가운데 한국이 기술 경쟁력은 강하지만 콘텐츠와 서비스 등 돈을 벌 수 있는 산업 생태계 조성은 취약하다고 말한다. 2년 앞으로 다가온 표준화 이후를 대비해 새로운 전략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5G가 단순한 이동통신 기술이 아닌 산업 생태계 구조를 바꿀 수 있는 ‘변곡점’이라고 설명했다.

홍대형 서강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5G는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등 다른 산업과의 융합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통신사업자-장비업체-단말로 이루어지는 기존의 수직적 생태계와는 달리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요구되는 수평적 생태계로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5G가 만드는 ‘새 판’이 특히 중소기업에 새로운 사업 기회를 열어 줄 수 있다고 봤다. 홍 교수는 “한국은 아직 이종(異種)산업 간 협업을 통한 플랫폼 등 수평적 생태계를 만드는 리더십이 부족하다”며 “정부보다 산업체 차원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한국이 잘할 수 있는 부분에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강충구 고려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는 “국내 산업계는 서로 다른 업종끼리 머리를 맞대고 기술을 논의한 경험이 부족하고 산업융합 과정에서 컨트롤타워가 없고 규제가 많은 점 등이 약점”이라며 “인력과 재원 등 한정된 자원으로 모든 것을 하기보다 조선업 등 한국이 강점이 있는 분야를 발굴해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부와 업체 모두 기술 표준화에 올인하는 정책에 그치지 말고 표준화 이후 먹거리를 준비할 수 있는 균형감도 요구했다.

최준균 KAIST 교수는 “5G시대엔 네트워크 연결자보다 데이터를 많이 가진 사람이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다. 이종산업과의 협업을 통한 플랫폼과 수평적인 생태계를 마련하지 않으면 ‘먹을 음식 없이 숟가락 젓가락만 있는 꼴’이 된다”고 우려했다. 최 교수는 “5G 기술 표준뿐 아니라 산업 생태계와 사회문화 분야까지 고려하고 준비 중인 유럽처럼 한국 정부도 기술과 생태계 조성의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동진 shine@donga.com·임현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