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밑줄긋기]구체적 소년

입력 2017-04-29 03:00업데이트 2017-04-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윤후 시, 노키드 만화·네오카툰
“한 뼘의 파라솔이 그늘을 짓고 우리는/통째로 두고 간 유실물로 남겨져/하나의 관광지를 이룬다/…/철썩이는 파도가 핥아 가네/발가락부터 녹으며 조금씩 둘레를 잃어 가는 사랑이여.”

(시 ‘사탕과 해변의 맛’에서)

시와 만화가 결합한 이른바 ‘만화시편’이다. “‘모호함’이 실재하는 높이이자 깊이인 것들이 있다”고 생각하는 시인의 시가 그림 위에서 좀 더 뚜렷함을 얻는다. 새로운 시도는 환영받아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