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강력한 우파정부 수립해 대한민국 지킬 것” 대선 각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4-03 18:26수정 2017-04-03 1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경남도지사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대선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홍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월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한 이래 17일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14일 만에 벼락치기로 보수우파 본당의 후보가 됐고, 대선은 이제 36일 남았다"라며 "차근차근 내부 정비를 하고 국민들을 설득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명박의 한나라당, 박근혜의 새누리당에 이어 홍준표의 자유한국당이 5월 9일 강력한 우파정부를 수립해 대한민국을 지키겠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한편 홍 지사는 지난달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책임당원 현장투표(50%)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50%)에서 1위에 올라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됐다.

홍 후보는 책임당원 투표에서 61.6%, 국민 여론조사에서 46.7%를 각각 얻어 총 54.15%의 과반 득표로 여유 있게 승리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