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UHD화질로 진화… 올여름 19년 만에 리마스터 발매

김재희기자 입력 2017-03-27 03:00수정 2017-03-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타크래프트가 발매 19년 만에 한국어가 나오는 초고화질(UHD) 판으로 업그레이드된다.

스타크래프트 개발사인 미국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마이크 모하임 최고경영자(CEO)는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여름 스타크래프트의 리마스터 버전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블리자드가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버전에서 중점을 둔 부분은 그래픽 업그레이드다. 리마스터 버전에서는 4K UHD 그래픽을 제공하게 된다. 저화질(SD)부터 최고 4K UHD까지 화질 선택이 가능하다. 화면 비율이 18:9인 와이드스크린 버전도 제공해 영화관과 같은 탁 트인 영상으로도 게임이 가능하다.

음질에서도 개선이 이뤄졌다. 늘어난 메모리 용량을 기반으로 저음부터 고음까지 광범위한 음역대를 구현해 게임에서 나오는 여러 고유한 음향들을 고음질로 재현했다. 한국어를 포함해 13개 언어도 지원된다. 기존에는 한국어를 제외한 5개 언어만 지원돼 영어로 게임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게임 업적과 기록들도 그대로 리마스터 버전에 반영된다.

주요기사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스타크래프트#uhd#화질#블리자드#리마스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