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 끝내기 안타…감독 “매 경기에 노력, 선수들은 그를 사랑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26 15:14수정 2017-03-26 15: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ettyimages 이매진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황재균(30)이 끝내기 안타로 팀의 8-7 승리를 이끌었다.

황재균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대수비로 교체 출전해 7-7로 맞선 9회말 무사 만루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안타를 쳤다.

샌프란시스코의 브루스 보치 감독은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체 ‘CSN 베이 아레나’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그를 사랑한다. 황재균은 매일 경기에 나설 때마다 노력을 쏟아부으며 역할을 잘 해내고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날 황재균은 경기 전 동료들과 코치가 선정하는 스프링캠프 신인상 ‘바니 뉴젠트 어워드’를 받기도 해 기분 좋은 하루를 보냈다.

주요기사
황재균은 “내 첫 번째 스프링캠프이기 때문에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였다”며 “팀 동료들도 내가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 지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