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아이유 밤편지, 답장 수백 장 써버릴 것 같다” 극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25 16:39수정 2017-03-25 1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작사가 겸 가수인 유재환이 아이유의 신곡 ‘밤편지’를 극찬하는 장문의 글을 썼다.

유재환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밤편지는 마치 오선지 위에 음표라는 별을 그린 듯 하다. 그 별들을 이어서 별자리로 만들어 주는 사람은 아이유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편지를 책으로 분류한다면 책 중에 베스트셀러는 당연 ‘편지’이고 출판시각은 ‘밤편지’가 압도적일 것”이라며 말했으며 “달빛이 얼마나 밝은지 말하지 말라, 차라리 깨진 유리조각에 비친 달을 보여 달라-안톤 체호프. 21세기 한국의 안톤 체호프 급으로 표현력이 돋보인 ‘밤편지’”라고 극찬했다.

또한 “아티스트 아이유는 계속 성장하고, 이전보다 항상 더 발전된 아키텍쳐와 결과물을 가져다준다. 그렇지만 그 결과물에 대해 돈을 더 받거나 하지 않는다. 마치 아이폰과 인텔시피유가 같은 가격에 항상 발전하는 사회공헌적인 느낌이다”며 “존경한다. 왜냐면 아날로그가 다시 부활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이밖에도 유재환은 “편지함에 이런 편지가 와있다면, 차라리 수신인이 안 적혀 있었으면 좋겠다. 답장을 수백 장 써 버릴 것 같다”, “절제미가 뭔지 완벽하게 보여주는 ‘밤편지’이다. 좋은 차는 엔진도 좋아야하지만 브레이크가 더 좋아야한다”, “그냥 다 좋다.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른다. 좋아요를 34번째로 눌렀다. 저는 몇 만 명 중 전교 34등이다” 등의 글을 통해 아이유의 ‘밤편지’에 대한 감동을 표현했다.

한편 아이유의 신곡 ‘밤편지’는 24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현재 ‘밤편지’는 25일 오후 4시 37분 기준, 멜론·지니뮤직·소리바다·네이버뮤직·벅스·올레뮤직 등 총 6곳의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