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상황]“선체 자세 변동돼 ‘수면 위 13m’ 오후늦게 완료” 예상

박태근 기자 입력 2017-03-23 10:49수정 2017-03-23 1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월호 침몰 1073일째에서야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23일 오전 중국 인양업체인 재킹바지선에 수면위로 떠오른 세월호가 줄에 묶여있다. (동아일보 사진부)
정부가 23일 계획했던 세월호 선체를 수면 위 13m까지 들어올리는 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져 오후 늦게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이철조 해양수산부 ‘세월호 선체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으로 통해 “선체가 물 위로 올라오면서 세월호와 잭킹바지선간 간격이 좁아짐에 따라 신중한 작업이 필요하다”며 “당초 오전 11시까지 진행하려 하였던 수면 위 13m 인양 작업은 오후 늦게 또는 저녁에나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인양 작업은 ‘잭킹 바지선’으로 세월호 선체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 올린뒤 ‘운반용 바지선’으로 이동시키는 순서로 진행된다.

당초 이날 오전 11시 까지 수면 위 13m 인양을 목표로 작업을 진행했지만, 세월호가 물 위로 올라오는 과정에서 선체의 자세가 변동됨에 따라 잭킹바지선 와이어와 세월호 선체 간 간섭 현상이 발생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1차 고박작업 후 세월호 선체의 자세를 다시 조정하는 작업 등이 필요해 완료 예상시간이 오후로 미뤄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