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보이 이정협 “짜요를 잠재워라”

김도헌 기자 입력 2017-03-23 05:45수정 2017-03-23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축구국가대표팀이 23일 중국과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원정 6차전을 치른다.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 될 이번 경기에선 중국 관중의 일방적 응원이 예상되는 데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경고누적으로 뛸 수 없어 어려움이 예상된다. 최전방을 맡을 것으로 보이는 이정협(사진)과 김신욱, 두 K리거의 어깨가 어느 때보다 무겁다. 스포츠동아DB
■ 슈틸리케호, 오늘 오후 8시 35분 러월드컵 亞최종예선 중국전

슈감독의 황태자 이정협 리그서 3연속골
히든카드 김신욱도 팀을 위한 헌신 각오
긴장감 팽팽한 ‘사드 매치’ 승리의 열쇠


결전의 날이 밝았다. 울리 슈틸리케(63·독일) 감독이 지휘하는 축구국가대표팀이 23일 오후 8시35분(한국시간) 후난성 창사에서 중국과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원정경기를 펼친다.

최종예선 일정의 절반을 소화한 가운데 한국(3승1무1패·승점 10)은 이란(3승2무·승점 11)에 이어 A조 2위를 달리고 있다. 3위 우즈베키스탄(3승2패·승점 9)이 바짝 뒤쫓고 있다. 우즈벡도 23일 오후 9시 4위 시리아(1승2무2패·승점 5), 이란도 24일 오전 1시 5위 카타르(1승1무3패·승점 4)와 각각 원정경기를 치른다.

관련기사
‘불안한 2위’인 한국은 중국전에서 승점 3점을 따내야 여유 있게 후반기 일정을 소화할 수 있다. 중국은 2무3패로 A조 최하위지만, 이번에는 결코 만만하게 볼 수 없다. 중국의 홈경기인 데다, ‘슈틸리케호’의 에이스로 통하는 손흥민(25·토트넘)이 경고누적으로 결장하기 때문이다.

최전방 공격 옵션 A·B를 맡을 것으로 보이는 K리거 이정협(26·부산 아이파크)과 김신욱(29·전북현대)의 어깨가 어느 때보다 무겁다. 구자철(28), 지동원(26·이상 아우크스부르크)을 제외하면 나머지 해외파는 소속팀 내 입지 불안과 부상 등으로 최상의 컨디션이 아니어서 김신욱과 이정협의 분발이 절실하다.

축구대표팀 김신욱. 스포츠동아DB

이정협은 올 시즌 K리그 챌린지(2부리그) 개막 이후 3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물오른 득점감각을 뽐내고 있다. 지난해 부상과 부진 탓에 최종예선 초반 4경기에 합류하지 못했으나, 우즈벡과의 5차전(11월 15일·2-1 승)에 선발출장해 원톱을 맡기도 했다. 상대 골문 앞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자랑하는 그는 슈틸리케 감독이 선호하는 스타일이라 이번에도 중용될 가능성이 크다. 이정협은 “(부산) 조진호 감독님이 4경기 연속골을 넣고 오라고 하셨다”며 중국전에서 골맛을 보고픈 욕심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197.5cm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은 후반 조커로 나서서 경기의 흐름을 바꾸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개인보다는 팀”이라는 그는 어떤 역할이 주어지든 그라운드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낼 참이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배치 문제로 한중관계가 급속도로 얼어붙은 터라 어느 때보다 긴장감 속에 펼쳐질 중국전. 한국은 앞선 최종예선 원정 2경기에서 1무1패를 거두며 단 1골도 뽑지 못했다. 중국의 골문을 정조준할 이정협과 김신욱이 K리거의 힘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