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모 전문기자의 젊은 장인]‘춤추는 가얏고’

박경모전문기자 입력 2017-03-22 03:00수정 2017-03-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야금 연주자 류혜민 씨(24)가 경기도립국악당에서 연주하고 있다. 류 씨는 2015년 경기도립국악단이 선정한 차세대 주역으로 뽑혀 ‘명인을 꿈꾸다’ 무대에서 창작국악을 선보였다. “길거리에서 예고 없이 가야금 연주를 해보니 행인들의 반응이 뜨거웠어요. 국악에 관심이 없다기보다 접할 기회가 없었던 거죠.”
 
박경모 전문기자 momo@donga.com


#가야금 연주자 류혜민#명인을 꿈꾸다#경기도립국악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