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볼 브레이크] 눈이 즐겁다! 봄처럼 피어오르는 새싹들의 반란

이재국 기자 입력 2017-03-18 05:30수정 2017-03-18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넥센 이정후-김홍빈-삼성 최지광-장지훈(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사진|스포츠동아DB·스포츠코리아
2017 KBO리그 시범경기가 14일 개막되면서 새로운 얼굴들이 봄기운처럼 피어오르고 있다. 올해는 시범경기 초반부터 싱그러운 새싹 같은 유망주들이 많이 등장하면서 그라운드에 생기가 돌고 있다. 새로운 선수들의 신선한 활약에 팬들도 눈이 즐겁다.

● 넥센 이정후-김혜성-김홍빈 3총사 눈에 띄네

젊은 피를 얘기하자면 넥센이다. 화수분의 팀답게 여기저기 젊은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우선 이정후(19)가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47·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의 아들로 아마추어 시절부터 주목을 받은 그는, 휘문고를 졸업 후 넥센 1차지명을 받고 올해 입단한 고졸신인이지만 10대의 나이답지 않은 타격재능으로 주가가 오르고 있다.

관련기사
‘우투좌타’로 시범경기 개막일인 14일 마산 NC전에 선발출장해 첫 타석부터 2루타를 신고하더니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이튿날인 15일에는 NC전 선발 명단에서 빠졌지만 교체출장해 2타수 1안타를 때려냈다. 그리고 16일 대전 한화전에서도 3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뽑아냈다. 이날까지 8타수5안타로 타율 0.625를 기록하며 당당 타격 1위에 이름을 올렸다.

17일 한화전에서 5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그러나 상대의 호수비에 걸려 아웃되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을 뿐, 이날도 안타성으로 질 좋은 타구를 자주 날렸다. 타율이 0.385(13타수 5안타)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이 부문 공동 7위로 상위층을 형성하고 있다. 넥센 코칭스태프나 야구 전문가들은 어린 나이에도 어떤 공도 따라가 때릴 수 있는 콘택트 능력에 놀라움을 나타내면서 몇 년 후면 ‘물건’이 될 것이라고 평가한다.

넥센에는 이정후 외에도 2차 1라운드에 지명된 김혜성(18)을 눈여겨 볼만하다. 인천 동산고 출신으로 지난해 고교 최고타율을 기록한 타자에게 주어지는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한 우투좌타다. 오히려 유격수 수비에서부터 인정을 받고 있다. 넥센 장정석 감독이나 홍원기 수비코치는 “수비만 놓고 보면 김하성보다 낫다”고 평가할 정도다. “아직 방망이는 조금 더 성장해야한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시범경기 데뷔전인 15일 마산 NC전에서 2타수 2안타 1볼넷으로 100% 출루하며 눈길을 끌더니 17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3루타를 때리는 등 총 9타수3안타(타율 0.333)를 기록 중이다.

여기에 사이드암 투수 김홍빈(21)도 눈에 띈다. ‘109’번이라는 등번호에서 눈치 챌 수 있듯, 광주동성고를 졸업한 뒤 프로 지명을 받지 못하고 지난해 육성선수로 입단한 선수다. 지난해 1군기록도 없다. 그러나 스프링캠프부터 신뢰를 얻을 만한 투구를 펼치더니 시범경기에서도 ‘깜짝투’를 이어가고 있다. 14일 NC전에서 1이닝 동안 1안타를 맞았지만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지우더니, 16일 한화전에서도 1이닝 1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2경기 2이닝 동안 아웃카운트 6개를 모두 삼진으로 장식했다. LG 헨리 소사(4이닝 7탈삼진)에 이어 탈삼진 부문 2위다.

15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6회초 1사 1루에서 넥센 김하성 타석 때 1루주자 김혜성이 폭투를 틈타 2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마산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삼성의 영건 최지광-장지훈, 끝내기 한화 김주현도 주목

삼성의 젊은 투수들도 눈길을 끈다. 16일 대구 LG전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시범경기 마운드에 오른 최지광(19)과 장지훈(20)이다. 최지광은 이날 삼성 2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3타자를 모조리 삼진처리했다. 부산고를 졸업한 우완투수로 올 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그렇다고 키나 구위가 압도적인 선수도 아니다. 키 173cm에다 직구 구속도 시속 140㎞ 초반대지만,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씩씩하게 정면승부하는 점이 더욱 기특하다. 과거 오승환이 삼성 시절 달았던 등번호 21번을 물려받은 투수답게 스프링캠프부터 자신감 넘치는 투구를 펼쳐 코칭스태프의 칭찬을 받고 있다. 최지광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장지훈 역시 2이닝 동안 6타자를 상대하며 삼진 3개를 포함해 완벽한 피칭을 해냈다. 20개의 공으로 2이닝을 틀어막는 공격적 피칭이 시원시원했다. 경주고 출신으로 올해 신인 1차지명을 받고 삼성 유니폼을 입은 그는 키 190㎝의 장신의 우완투수로 이날 최고구속 146㎞를 기록했다.

한화의 왼손잡이 1루수이자 거포 유망주 김주현(24)도 이번에 제대로 이름을 알렸다. 17일 대전 넥센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날렸기 때문이다. 7-7로 맞선 9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최윤석의 대타로 타석에 나선 그는 마정길을 상대로 미사일처럼 끝내기 좌월 2루타를 날렸다. 천안북일고와 경희대를 졸업한 그는 지난해 한화 1차지명을 받았다. 지난해엔 허벅지와 무릎 부상 등으로 1군에서 4경기 3타수 무안타 2삼진의 기록으로 조용히 첫 시즌을 보냈다. 그래서 2년생이지만 신인의 자격을 갖추고 있다. 키 188㎝에 몸무게 103㎏. 파워와 타격 재능을 갖추고 있어 한화는 김태균 후계자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 김주현. 스포츠동아DB

고인물은 썩는다. 최근 세대교체의 흐름이 더디다는 평가를 받아온 KBO리그가 올해는 시범경기부터 싹수 있는 신예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활기가 돌고 있다. 팬들도 시범경기를 보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 이들뿐만 아니라 10개 구단에는 ‘미래의 스타’에 도전하는 젊은 피들이 시범경기에서 연일 당찬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이번 주말과 다음주 시범경기를 통해 어떤 신예들이 또 등장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하다.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