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측, 최재경 前민정수석에 변호인단 합류 요청

배석준기자 입력 2017-03-16 03:00수정 2017-03-16 0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총장 출신 변호사도 접촉
15명 안팎으로 변호인단 꾸릴듯… 탄핵심판 맡았던 6명 檢에 선임계
유영하 변호사, 15일 사저 방문
15일 오후 유영하 변호사가 차를 타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검찰 소환 조사에 대비해 15명 안팎의 변호인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일단 15일까지 탄핵심판 대리인단 중 18대 국회의원(새누리당)을 지낸 손범규 변호사(51)와 검사 출신인 정장현(56), 위재민 변호사(59), 검사나 판사 경력이 없는 서성건(57), 황성욱(42), 채명성 변호사(39) 등 6명이 검찰에 선임계를 냈다. 이 가운데 손 변호사가 변호인단의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다. 또 탄핵심판 대리인단에서 활동했던 검사 출신 이중환 변호사(58)와 헌법재판관 출신 이동흡 변호사(66)가 변호인단 합류를 생각하고 있다.


또 지난해 말 검찰 특별수사본부 수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이 선임했던 검사 출신 유영하 변호사(55)도 변호인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유 변호사는 이날 오후 1시 10분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았다가 약 2시간 10분이 지난 오후 3시 20분경 자택을 떠났다. 유 변호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답변도 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지난해 10월 국정 농단 사건이 불거진 뒤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 두 달 동안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최재경 변호사(55·사법연수원 17기)를 상대로 변호인단 합류를 설득하고 있다. 최 변호사는 민정수석을 그만둔 뒤 탄핵심판 변호인단에 변론 조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최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3차장을 거쳐 대검 중수부장을 지낸 특별수사통이다. 검찰 내 선후배들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변호사는 검찰에 선임계를 내고 변호인단에 공식적으로 합류할지, 아니면 변호인단에 조언을 하는 역할에 그칠지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총장 출신 등 전직 고검장급 이상 변호사도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접촉 대상 변호사 상당수가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대기업 수사를 맡고 있어서 변호인단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박근혜#최재경#검찰 소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