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운동화·학용품, 유해물질 검출

정정욱기자 입력 2017-03-15 20:18수정 2017-03-15 2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라 키즈·슈펜·폴로랄프로렌 제품 리콜
아디다스 책가방·모나미 지우개 등 논란

자라 키즈·슈펜·폴로랄프로렌 등의 아동 운동화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정부가 리콜조치를 내렸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학생용품과 생활용품에 대한 안정성 조사를 시행한 결과에 따르면, 17개 업체의 18개 제품이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라 키즈(4330·203·017)는 피부염 유발 가능성이 있는 pH가 기준치보다 14.7% 많이 함유됐다. 또 슈펜 아동 운동화(모델명 vkHG7S02)는 화상 및 따가움을 유발하는 폼알데하이드 성분이 기준치의 2.7배·pH가 4.0~9.3% 초과 검출됐으며, 폴로랄프로렌의 아동 운동화(CWPOCFTBZ210006) 역시 폼알데하이드 성분이 기준치보다 5.5배 이상 나왔다.

학용품 8개 제품에서도 유해물질이 검출돼 논란이 예상된다. 아디다스 책가방(BI4983)·모나미 보드마카와 ‘지우개’에서 내분비계 교란물질인 프탈레이트가소제가 기준치를 각각 14배·2.6배 이상 초과했다. 이밖에도 와이비엠비앤씨의 ‘어드벤처 타임 필통’과 라인아트의 ‘바스켓필통’은 중추신경장애 유발물질인 납이 각각 1.5배·66배 넘게 검출됐으며, 콩깍지의 ‘멀티케이스’와 옴니버스의 ‘타이포 납작케이스(2)’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각각 385배·80배 많이 나왔다.

국가기술표준원 측은 “리콜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와 리콜제품 알리미에 공개했다”며 “위해상품판매차단 시스템에도 등록해 판매를 즉시 차단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