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모 전문기자의 젊은 장인]3年花

박경모전문기자 입력 2017-03-15 03:00수정 2017-03-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민우 씨(35·채화칠기 기능사)가 서울 마포구 동교동 채화옻칠공예연구소에서 대나무잎원반상의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채화칠기는 백골에 삼베를 씌우고 옻칠과 건조를 거듭한 후 그림을 그려 넣는 전통공예. 칠한 다음 어두워졌다가 3년 정도 지나 원색으로 피어나는 게 묘미다. 최 씨는 최종관 채화칠장의 장남으로 어머니와 여동생도 칠공예가다.

“채화칠기를 명품화해 세계로 수출하는 것이 저와 제 가족의 목표입니다.”

박경모 전문기자 momo@donga.com
주요기사

#최민우#채화옻칠공예연구소#채화칠기 기능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