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팩트뉴스] 미네소타 감독 “박병호 스윙 믿음 간다” 外

스포츠동아 입력 2017-03-15 05:45수정 2017-03-15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네소타 박병호.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미네소타 감독 “박병호 스윙 믿음 간다”

미네소타 트윈스의 폴 몰리터 감독이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는 박병호(31)를 칭찬했다. 몰리터 감독은 14일(한국시간) 미네소타 지역 신문 ‘트윈스 데일리’와 인터뷰에서 “박병호가 타석에서 더욱 차분해졌다. 스윙에서 믿음이 느껴진다”고 칭찬했다. 초청선수 신분으로 시범경기에 출전 중인 박병호는 올해 시범경기 9경기에서 타율 0.409(22타수 9안타) 3홈런 6타점을 기록 중이다. ‘트윈스 데일리’는 박병호의 삼진과 볼넷 비율에 주목했다. 박병호는 지난해 시범경기에서 삼진 17개를 기록한 반면 볼넷은 1개 밖에 얻지 못했다. 올해 시범경기에서는 볼넷 4개, 삼진 6개를 기록했다. 몰리터 감독은 “스트라이크일 때 스윙이 나오는 것이 마음에 든다. 스트라이크존을 넓힌 것 같지 않은데 지난해보다 타석에서 차분하다. 자신의 스윙에 대한 믿음도 느껴진다”고 평가했다.

강정호, 이번주 내 스프링캠프 합류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이번 주 내에 비자 문제를 해결해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 지역지 ‘피츠버그 트리뷴-리뷰’의 랍 비어템펠 기자는 12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소식통에 따르면 강정호는 다음 주 비자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피츠버그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스포츠동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