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아침’ 서정희 “가슴·자궁 쪽 종양 떼어내…많이 우울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14 10:14수정 2017-03-14 1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좋은아침 서정희
배우 서정희가 ‘엄마’가 아닌 ‘인간 서정희’로서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14일 오전 방송한 SBS ‘좋은아침’에 출연해 대학 교수로 살아가고 있는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가슴 쪽 종양도 떼어내고 자궁 쪽 종양도 떼어 냈는데 그걸로 인해서 많이 우울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정희는 “그 이후로 건강 식단을 시작했다”면서 “얼마 전에는 쑥국도 먹었다. 제 인생 처음으로 쑥을 사서 국을 끓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서정희는 동안이라는 주변의 평가에 대해 “그런 말씀들을 계속 해주시니까 동안 같이 살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정희는 교수로서 학교 생활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서정희는 자신의 수업을 듣는 학생들의 이름과 얼굴을 기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서정희는 자신이 직접 꾸민 집을 공개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