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여자핸드볼 첫판, 베트남 대파

동아일보 입력 2017-03-14 03:00수정 2017-03-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아시아 여자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경기 수원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벌어진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1골을 넣은 신은주(인천시청)와 10골을 터뜨린 박준희(부산시설공단)의 활약으로 베트남을 48-11로 대파했다. 한국은 15일 이란과 2차전을 치른다.


#아시아 여자핸드볼#아시아 여자선수권대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