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박근혜, 무법·초법 마인드 고수… 진실은 검찰수사로 더 밝혀야”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13 10:14수정 2017-03-13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조국 교수 SNS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민간인이 되면서 검찰 수사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가운데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진실은 검찰 수사에 의해 더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교수는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씨, 일말의 반성도 없다. 탄핵결정 승복 선언도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무법·초법 마인드를 고수한다. ‘진실’은 검찰 수사에 의해 더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돌아갔으며, 자유한국당 친박계 의원들 등과 만난 자리에서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이 헌재 판결에 불복했다고 풀이되기 때문.

주요기사
한편 검찰은 아직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계획을 밝히고 있지 않다. 단 민간인이 된 박 전 대통령은 불소추특권을 받을 수 없어서 이번 주 내로 소환 통보를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