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 787-9 김포∼제주 노선 첫 투입

정민지기자 입력 2017-03-13 03:00수정 2017-03-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항공이 최근 도입한 보잉 787-9 항공기가 12일 오전 9시 김포∼제주 노선에 처음으로 투입됐다. 269석 규모의 중형 항공기인 보잉 787-9는 기체의 50% 이상을 탄소복합소재로 만든 차세대 항공기로 기존 항공기보다 창이 크고 객실 천장도 12cm 정도 높아졌다. 기내 기압과 습도도 높여 쾌적한 기내 환경을 제공해 ‘꿈의 항공기(Dreamliner)’라고도 불린다. 해당 항공권 가격은 다른 항공기와 동일하다.

대한항공 보잉 787-9는 김포∼제주 노선을 하루 3회 왕복 운항한다. 이번 국내선 운항 이후 6월 1일부터는 국제선에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보잉 787-9 1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장거리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보잉 787-9의 진보된 기술을 국내선 고객들에게 먼저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 기존 항공기와 비교해 확연하게 달라진 ‘꿈의 항공기’를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민지 기자 jmj@donga.com
주요기사

#대한항공#보잉 787-9#김포#제주#노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