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바른정당 “문재인 안보관 불안” NYT 인터뷰 비판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1 18:54수정 2017-03-11 19: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1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뉴욕타임즈(NYT) 인터뷰 발언 내용에 날을 세웠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는 남남갈등을 유발하는 편 가르기식 언행을 삼가라”고 밝혔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에 따르면,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미국 뉴욕타임즈(NYT)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주민들을 우리 민족의 일부로 포용해야 하며 싫든 좋든간에 김정은을 그들의 지도자로서, 그리고 우리의 대화상대로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드배치에 대해서는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며 “기정사실로 만들고 선거에서 정치적 이슈로 만들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의 근간”이라며 “동시에 미국에 대해 ‘노(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김정은 정권은 권력을 위해서라면 생화학무기로 이복형과 고모부 등 피붙이까지 피의 숙청을 펼치고 있다”며 “문 전 대표도 이런 사정을 모르고 있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친(親) 김정은 정권 발언을 이어가니 국민의 안보 걱정이 점점 깊어져만 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대권욕에 사로잡혀 친중·친김정은·촛불세력에만 의지한 채, 최소한의 자위조치를 위한 방어무기 배치조차 뒤로 미루는 소인배식 정치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대선 후보의 가장 기본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최우선으로 하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르정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지금은 북한과 중국에 ‘노(NO)’라고 해야 할 때”라는 입장을 내놨다.

오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이 쉴 새 없이 터지는 상황에서 사드배치를 두고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는 것은 한국 안보 현실에 대한 인지장애이며 북한과 중국 공산당 대변인을 자처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는 대북 퍼주기로 북한 핵개발에 힘을 실어줬다”며 “그 수습을 하느라 우리 국민들이 지금도 고통 받고 있고 전 세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문 전 대표의 이러한 안보관으로 인해 또 다시 대북퍼주기, 북한핵개발 지원이 이루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확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