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침대에서 만나”…에바, ‘둘째’ 만든 비결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0 08:03수정 2017-03-10 0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자기야-백년손님‘ 캡처
영국 출신 방송인 에바가 둘째를 만든 비결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김원희는 에바에게 "결혼 전에는 한국 부모들이 아이랑 같이 자는 걸 이해 못해 '둘째는 어떻게 만드냐'고 궁금해 했는데, 둘째 낳았지 않느냐? 어떻게 만들었냐?"고 물었다.

이에 에바는 "따로 침대에서 만나기로 약속한다"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침대에서 만날 일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원희는 김재연에게 "둘째가 있잖냐. 근데 사실 부부가 만나는 시간이 별로 없는데, 둘째는 어떻게 가졌냐?"고 물었다.

주요기사
이에 김재연은 "우리 애들은 심하게 엄마와 같이 자려고 하는데, 그거. 뭐. 잠깐이면 된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