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의 뜻 잘 따져보라”… 김종인發 개헌연대 꿈틀

한상준 기자 , 문병기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7-03-09 03:00수정 2017-10-17 06: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도·보수 성향 유권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김종인 전 대표의 탈당은 조기 대선 국면에서 정계를 뒤흔들 수 있는 마지막 카드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이 8일 김 전 대표의 탈당에 대해 평가한 말이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14개월 만에 다시 야인(野人)이 됐지만, 김 전 대표에 대한 관심은 더 커지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더 이상 없다”며 “고난의 길을 마다하지 않고 나라를 위해 제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정치권이 (탄핵 찬반을 두고) 양분된 국민을 어떻게 연결해 새로운 정치 질서를 확립하느냐가 과제”라며 “‘순교할 수 있다’는 말의 의미를 파악하면 내가 뭘 하려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갈라진 민심을 통합하는 방안을 찾겠다는 의미다.

향후 거취에 대해 김 전 대표는 말을 아꼈지만 정치권에서는 각종 시나리오가 쏟아졌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김 전 대표 뜻에 공감하는 민주당 의원을 합치면 (의원) 100명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손학규 전 대표는 “민주당에서는 결국 문재인 전 대표가 후보가 될 것”이라며 “(김 전 대표와) ‘문재인 대 개혁세력연대’로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보수 진영도 ‘개헌 연대’를 고려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대선 전 분권형 대통령제를 뼈대로 한 헌법 개정안 발의를 준비하고 있다. 대선 전 개헌에 반대하는 친문(친문재인) 진영과 각을 세우겠다는 것이다. 세 정당의 의석수는 총 165석. 여기에 김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민주당 내 비문(비문재인) 진영 일부가 합류한다면 민주당의 도움 없이도 법안 처리를 할 수 있는 180석도 가능하다는 것이 개헌 연대의 의중이다. 김 전 대표도 “국회선진화법 등을 고려하면 180석 이상을 가진 연립정부가 성립이 안 되면 국정을 끌어가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 민주당 의원은 “개헌 연대를 추진해도 단일 후보를 내기에는 사공이 너무 많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김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등 다양한 주자들 중 한 명의 후보를 추대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김 전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탈당을 만류했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에 대해서는 “연락 받은 적 없다”고 했다. 친문 색채가 강한 민주당 지도부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대표의 탈당을 언급하지 않았다. 친문 진영의 한 의원은 “결집의 이유가 가치, 이념도 아니고 특정인에 대한 반대라는 걸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느냐”며 “다분히 정치공학적인 접근”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개헌 연대’ 차단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을 열고 당 대선 주자들에게 내년 지방선거와 개헌을 맞출 수 있도록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당내 개헌을 주장하는 분들이 당 바깥과 연대해 개헌안을 발의하는 일은 하지 않기로 했다”며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론’ ‘빅텐트’ 등은 오늘 부로 그럴 일이 없다는 것을 (의총에서) 정리했다”고 말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문병기·박성진 기자
#김종인#정계개편#개헌연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