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아티스트’ 박정민 “연기 위한 배움의 과정은 쾌락”

이해리 기자 입력 2017-03-09 06:57수정 2017-03-09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박정민은 “잘 하는 게 없다”고 했지만 “작품을 위해 배우는 기회”가 주어지면 순식간에 습득한다. 영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를 위해서는 그림에 열정을 쏟았다. 사진제공 |샘컴퍼니
작품을 통한 배움의 기회 동기부여
영화 ‘동주’는 배우생활 터닝포인트
욕심을 부리다 연극 ‘로미오…’ 망쳐
자만하지 말고 새롭게 시작해야죠

배우 박정민(30)은 요즘 매일 6시간씩 피아노를 친다. 기초부터 시작했다. 워낙 긴 시간 집중해야 하는 탓에 지루하다 싶은 순간도 있지만, 그럴 땐 속으로 말한다. ‘지루하면 어쩔 건데.’

“잘 하는 게 없다”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꺼내는 박정민은 “그래서 내게 과제를 주는 작품이 좋다”고 했다. 연기를 기회 삼아 새로운 것을 익힐 수 있기 때문이다. 피아노도 마찬가지. 곧 촬영하는 새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을 위해서다. 이병헌과 형제로 호흡을 맞추는 영화에서 그는 천재 피아니스트 역할. “최대한 대역을 쓰지 않기 위해 될 때까지 연습하고 있다”고 했다.

뿐이랴. 첫 상업영화인 ‘전설의 주먹’에서는 복싱을 배웠다. 9일 개봉하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감독 김경원·제작 백그림)로는 그림을 공부했다. 직접 그리진 않지만 그림을 알아보고 작가를 발굴하는, 화가 못지않은 갤러리 대표 역이다.

“어릴 때 너무 공부만 했나보다.(웃음) 다른 건 하나도 못한다. 노래도, 게임도. 그래서 작품을 위해 배우는 기회를 얻는 게 좋다. 동기부여도 확실하고 쾌락도 있다.”

관련기사
일을 즐기기 시작한 배우의 여유가 엿보이는 박정민의 올해 수첩은 이미 스케줄로 꽉 찼다. 실험성 짙은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를 통해 재기발랄한 매력을 과시한 뒤 4월부턴 연상호 감독의 신작 ‘염력’을 시작한다. ‘파수꾼’에서 만난 윤성현 감독의 ‘사냥의 시간’도 출연작 목록에 있다.

배우 박정민. 사진제공|샘컴퍼니

그를 찾는 곳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영화 ‘동주’ 덕분이다. 하지만 박정민은 뜻밖의 고백을 했다. ‘동주’를 촬영하기 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유학을 떠나려 했다는 고백이다.

“당시 나를 지배한 한 문장이 있었다. ‘안 될 놈은 안돼.’ 이 말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다. 연기를 빨리 포기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던 때다. 가까스로 ‘동주’를 시작했고, 일의 소중함도 다시 느꼈다. 만약 그때 도망쳤다면 어땠을까. 지금은 연기를 안 하고 있지 않을까. 그것도 잘 모르겠다.”

영화 말고도 일복이 늘었다. 글재주가 탁월한 박정민은 잡지에 연재한 글을 모아 지난해 산문집을 내놨다.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지난해 국립극장에도 섰다. 대극장 무대는 처음. 박정민은 ‘좋은 경험’이라는 따위의 식상한 발언은 애초부터 꺼내지 않았다.

“영화나 드라마를 할 때 속으로 ‘못하는 걸 잘 숨겼다’ 싶을 때가 있다. 솔직히 ‘크게 들키지 않았구나’ 그런 생각도 하고. 그래도 불안하다. 언젠가 전부 까발려질 것도 알았다.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전부, 다, 까발려졌다.(웃음) 초반에 욕도 엄청 먹었다.”

주변 지인에게 급히 SOS를 쳤다. 도움을 얻어 “차츰 나아질 무렵 공연이 끝나버렸다”고 했다. 박정민은 “주제가 넘었다”고도 말했다.

“국립극장 가기 전에 서울 대학로 소극장에서 ‘혜화동 1번지’를 했다. 욕심을 내서 단번에 큰 무대로 이동한 게 잘못이다. 자만한 마음을 내려놓고 소극장으로 돌아가려 한다. 하하!”

몇 년 전만 해도 인터뷰를 하면 아무 말이나 막 꺼내 스스로가 놀랄 정도였다는 그는 실제 인터뷰 도중에도 “이젠 조심해야 한다”고 몇 차례나 다짐했다. 그래도 솔직담백한 성격은 감춰지지 않았다. 얼마 전 친구에게 타로점을 본 사연을 꺼낼 때는 특히 더했다.

“여자를 모실 팔자라더라. 조금 무서웠다. 연애할 땐 여자친구가 하자는 대로 다 한다. 그냥 다 맞춰준다. 나는 없다. 안 그럴 거 같아 보여도 그렇다. 하하!”

● 박정민

▲1987년 2월25일생 ▲2005년 고려대 인문학부 입학 ▲2006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입학 ▲2010년 ‘파수꾼’으로 장편영화 데뷔 ▲2012년 영화 ‘전설의 주먹’ ▲2014년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영화 ‘오피스’ ▲2016년 영화 ‘동주’로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산문집 ‘쓸만한 인간’ 출간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