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세계여성의 날, 女 인권 유린·모독한 표창원 사퇴 촉구”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8 10:16수정 2017-03-08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유한국당이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박근혜 대통령의 합성 누드화 전시로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다시 한 번 묻고 싶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여성 의원들, 그리고 여성계는 표창원 의원의 여성 인권 모독 사건에 언제까지 침묵하며 감쌀 것인가”라며 표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남성 의원이 여성 대통령의 누드 그림을 전시하며 여성성을 무참하게 유린하는 사건도 대한민국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자행되고 있는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적 신념이 다르다는 이유로 한 여성의 인권이 무참히 짓밟힌 사건을 외면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은가”라며 “지난 시간 공들여 쌓아온 탑이 표창원 감싸기로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주요기사
이어 “자유한국당은 여성 인권 유린한 표창원 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하며, 앞으로 양성평등과 여성 권익 향상을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 마련에 더욱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표 의원은 지난 1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인 ‘곧, 바이!(soon bye)’전을 주최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박 대통령의 얼굴을 나체 여인 그림에 합성한 이구영 작가의 작품인 ‘더러운 잠’이 논란이 됐다.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풍자를 가장한 인격 모독과 질 낮은 성희롱이 난무하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여성 비하 논란과 표현의 자유 등 치열한 논쟁 속에 이 작품은 1월 24일 전시가 중단됐고, 표 의원은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됐다. 표 의원은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달라”고 했다가 입장을 바꿔 사과했고, 이후 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당직 자격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았다.

박 대통령 합성 누드화 전시 논란은 6일 서울 영등포구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 성행위를 묘사하는 남녀와 동물 등 사진 4장에 각각 표 의원 부부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현수막이 내걸리면서 재점화됐다. 표 의원의 부인이 이와 관련해 모욕 혐의로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한 것. 이에 온라인에서는 “표현의 자유라더니 왜 고소했느냐?”라는 의견과 “이건 풍자가 아닌 모욕이다”라는 의견이 엇갈렸다. 해당 현수막은 8일 오전 철거된 상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