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마 왓슨-댄 스티븐스 “첫 뮤지컬 영화 도전 설레” “인간적인 야수 담으려 노력”

장선희기자 입력 2017-03-07 03:00수정 2017-03-07 1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개봉, 실사판 ‘미녀와 야수’ 주역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린 라이브 콘퍼런스 현장. 벨을 연기한 에마 왓슨(왼쪽)과 야수 역을 맡은 댄 스티븐스가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캐스팅 제안을 받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신났어요. 제 목소리가 뮤지컬 영화에 잘 어울린다는 걸 증명하려 노력했습니다.”

16일 개봉하는 디즈니의 실사 영화 ‘미녀와 야수’에 출연한 에마 왓슨(27)은 ‘벨’ 역에 캐스팅된 소감을 설레는 목소리로 전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에마 왓슨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CGV에서 진행된 화상 통화에서 “제겐 첫 뮤지컬 영화 도전이었고, 노래로 연기하는 것도 처음이었다”면서 “애니메이션 원작이 있는 만큼 이번엔 어떻게 하면 ‘살아있는 영화’로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녀와 야수’에서 작은 시골 마을을 떠나 넓은 세계로 나가고 싶어 하는 아름다운 아가씨 벨 역할을 맡았다. 세상의 편견에 맞서 사랑을 찾아나가는 자신감 넘치는 캐릭터다. 2014년부터 유엔 여성 친선대사를 맡으면서 양성평등 목소리를 내온 그는 “디즈니 여성 캐릭터가 진취적으로 변하고 있다는 건 긍정적인 일이다. 이런 영화는 사회적, 문화적 변화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한 일원이 되는 사회를 상상한다면 실제 그렇게 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벨이 노란 드레스를 입고 야수와 춤추는 무도회 장면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야수가 실은 근육 갑옷을 입고 긴 기둥을 짚고 춤을 췄어요. 같이 춤추는 것 자체가 힘들었고, 발가락이 부러질까봐 걱정하기도 했죠.(웃음) 어떻게 하면 원작을 토대로 해서 야수를 살아있게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주요기사
야수 역을 맡은 영국 배우 댄 스티븐스는 “유머감각 등 더 인간적인 면을 갖춘 야수를 표현하려고 했다”며 “목소리 연기와 카메라 20대가 동원된 모션 캡처 등의 기술을 활용해 미묘한 감정 변화를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영화에선 벨에게 끊임없이 구혼하는 거만한 전쟁영웅 개스턴(루크 에번스)과 그의 오른팔 르푸(조시 게드)의 비중도 크다. 미국 현지에선 르푸가 동성애적 캐릭터라는 이유로 앨라배마의 한 영화관에서 상영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빌 콘던 감독은 “영화의 주제가 ‘수용’인데 아이러니하게도 저항을 겪고 있다”면서 “책을 표지로만 판단하지 말고 더 깊은 내면을 들여다봤으면, 그게 이 영화의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에마 왓슨#댄 스티븐스#미녀와 야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