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제화 교육생들에게 취·창업 지원 서비스 제공

노지현 기자 입력 2017-03-05 18:13수정 2017-03-05 18: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수제화 산업의 미래를 이끌 청년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디자인부터 제작, 판매까지 이르는 지원이 6일부터 시작된다. 서울시는 성수 IT종합센터 제화교육장에서 수제화 교육생들에게 취·창업 종합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1기는 총 14명이 수료했으며, 올해 2기 교육생은 서류와 면접을 통해 총 16명을 선발됐다.

6일부터 6월 23일까지 총 16주간의 교육으로 △남녀 슈즈 디자인 △드로잉·일러스트레이션 △제화·패션 머천다이징(MD) △가죽의 이해 △슈메이킹 등 5개 분야로 구성된다. 강사진은 수제화 업계의 현직 디자인실장, 수석연구원이 중심이 되어 가르친다. 또 이탈리아 밀라노의 구두학교인 ‘아르스 수토리아’의 오리에타 펠리자리, 조지아 로헤 교수를 초빙했다. 이들은 수제화의 세계적 트렌드에 대해 수강생들에게 알려줄 계획이다.

수강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수강생들에게 월 10만 원의 수강료(재료비)를 4개월간 받은 후 전체 교육기간 중 85% 이상 출석한 수료자에게는 전액 환급해주기로 했다. 김태희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성수동 수제화 장인과 연계하는 인턴프로그램 등을 통해 고령화 되어가는 수제화 산업에 청년층이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노지현 기자isityou@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