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중국, ‘사드 보복’ 관광중단 조치 철회해야…너무 나간 것”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3 11:45수정 2017-03-03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중국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반발해 자국 여행사들에 한국행 관광 상품 판매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알려진 것과 관련해 “너무 나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의 관광보복조치 철회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중관계는 일시적으로 이해관계에 따라 충돌할 수 있는데 그때마다 보복하고 감정을 상하게 하는 조치를 취한 적이 없다”며 “그 점에서 중국의 관광중단 조치는 너무 나갔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우리 정부를 상대로도 “사드 강행 움직임에 대해서 우리 정부도 다음 정부로 넘기는 게 현명하다”며 “국회 비준을 받고 국회에서 꼼꼼이 따져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논의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편 미국 조야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옵션을 검토한다는 것이기는 하지만 선제타격론은 검토해서는 안되는 옵션”이라며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은 곧바로 남북간의 전쟁을 유발하고 러시아, 일본에 둘러싸인 한반도가 국제적 전쟁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