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실패 30대, 독학으로 주택가에 마약공장

정지영기자 입력 2017-03-03 03:00수정 2017-03-03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필로폰 500g 제조, 인터넷 통해 팔아… 구매한 주부-교사 등 11명 구속

취업에 실패하고 생활고에 시달리자 직접 마약을 만들어 판매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 500g(시가 16억 원 상당)을 제조해 인터넷에서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황모 씨(32)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또 마약을 구입하거나 중간 유통에 개입한 11명을 구속하고 3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 씨는 서울의 한 미대를 졸업했다. 그러나 7년이 지나도 취업하지 못했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황 씨는 해외 인터넷 사이트와 마약 관련 서적 등을 찾아보며 필로폰 원료 물질인 ‘슈도에페드린’ 추출법을 알게 됐다. 그는 서울 용산구의 한 건물 지하에서 마약 제조에 필요한 설비와 환풍장치를 직접 설치하고 약국에서 필로폰 제조에 필요한 의약품을 대량 구매했다. 필로폰을 제조할 때 심한 악취가 발생하기 때문에 주로 밤에만 작업했다.

황 씨에게 필로폰을 산 이들은 대부분 무직이거나 유흥업소 종사자들이지만 가정주부나 초등학교 교사, 대학생도 포함돼 있다.

정지영 기자 jjy2011@donga.com
주요기사

#필로폰#주부#교사#제조#인터넷#마약공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