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채널A “최순실, 안봉근 차 타고 靑관저 출입… 잠도 자고 가”

장택동 기자 | 최석호 채널A 기자
입력 2016-11-02 03:00업데이트 2016-11-02 08: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순실 게이트/檢수사 가속도]채널A, 여권-靑 관계자 증언 보도
취임 직후부터… 정윤회 동행 의혹도… 경찰 “靑소속 차량은 검문 안해”
안봉근 전 대통령제2부속비서관
 최순실 씨가 안봉근 전 대통령제2부속비서관의 차량을 타고 청와대를 수시로 출입했으며 박근혜 대통령의 관저에서 숙박까지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일 채널A에 따르면 여권 관계자는 “2013년 박근혜 대통령 취임 직후부터 최 씨가 안 전 비서관의 차량을 타고 관저에 드나들었다”고 말했다. 전직 청와대 관계자는 “최 씨는 대통령 관저에서 박 대통령을 만난 뒤 잠을 잔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1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최민희 의원이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물품 취득 원장’을 분석해 “2013년 박 대통령 취임 직후 청와대 본관에 669만 원짜리 최고급 침대를 포함해 침대 3개가 반입됐다”며 용도를 따진 게 다시 조명받고 있다. 이 침대들이 본관이 아닌 관저에 배치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 청와대가 김치냉장고 등 가재도구를 구입한 것도 최 씨가 이곳에 머물렀다는 증거라고 채널A는 전했다.

 최 씨는 만날 장소를 미리 정한 뒤 기다리다 안 전 비서관의 차량을 타고 청와대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운전은 안 전 비서관이나 당시 제2부속실 소속 이영선 행정관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가 대통령 관저를 출입하는 과정에서 윤전추 당시 제2부속실 행정관이 박 대통령의 의중을 전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한다. 정윤회 씨도 2014년 5월 최 씨와 이혼하기 전까지는 함께 관저를 출입하기도 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외부인이 청와대를 출입할 때에는 예외 없이 청와대를 경호하는 경찰 101경비단의 검문검색을 받는다. 최 씨는 검문검색을 피하기 위해 안 전 비서관의 차량 뒷좌석에 탄 채 장관급이 이용하는 이른바 ‘11문’(청와대 정문)을 통해 관저까지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청와대 차량이 청와대 본관에 가는 것은 검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최 씨의 청와대 출입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해 왔다. 지난달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이원종 대통령비서실장은 이에 관한 질문에 “내가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다”며 “대통령이 그런 것을 용납 안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jtbc는 1일 최 씨 조카의 처남인 김모 씨가 총무비서실에서 청와대 5급 행정관으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김 씨가 물품구매 담당자로 근무했던 2013년 청와대가 몰카 2개를 구입했으며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빚어졌다고 전했다. 한 지인에 따르면 김 씨는 평소 청와대 직원들이 몰카로 서로를 견제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최석호 채널A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