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끼 식사 80만원” 최순실, 검찰 출석땐 72만원 짜리 프라다신발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31 16:38수정 2016-10-31 17: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1일 검찰에 출석한 최순실 씨가 취재진과 시위대에 밀려 흘리고 간 ‘프라다’ 구두가 논란이다.

MBN 방송 화면
최순실 씨의 벗겨진 신발은 프라다 스니커즈 ‘3S5947’이며, 출시 당시 한 켤레에 72만원에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 씨의 신발이 고가의 명품 프라다 제품이라는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 등을 통해 최 씨가 국민 혈세인 국가예산까지 주물렀다는 의혹을 다시 지적하며 “이 신발도 국민의 혈세로 샀겠죠?”(jni***)라고 분노했다.

한 누리꾼은 최 씨가 지난달 19일 일행 4~5명과 덴마크 올보르그 시내의 한 레스토랑에서 600유로(약 80만원)의 식사를 했다는 보도가 있었던 것을 언급하며 “내 돈으로 명품신발신고, 내 돈으로 한끼 80만 원짜리 먹고”(lee***)라는 댓글로 비난했다.

주요기사
또 “가지고 있던 신발 중 제일 저렴하고 없어 보이는 신발로 신고 나왔을 텐데”(joa***), “갖고 있는 것 중에 저게 제일 싼 제품일 걸?”(mat***) 등 댓글로 지난 26일 최 씨가 거주하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자택 신발장에서 대량의 수입 명품 신발들이 발견된 것에 초점을 맞춘 이들도 있었다.

한편 이날 오후3시 검찰에 출석한 최 씨는 서울중앙지검 1층 출입문 앞에서 울먹이며 “죄송합니다”라고 말했고, 서울중앙지검 7층 조사실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안에서는 “국민 여러분들 용서해주십시오.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밝혔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