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출석 최순실 벗겨진 신발, “악마는 프라다를 신는다”…불난 집에 ‘기름’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31 15:50수정 2016-10-31 1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31일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이 가운데, 그가 청사로 들어가며 흘리고 간 ‘프라다’ 구두가 또 한 번 논란이 되고 있다.

MBN 방송 화면
이날 청사 앞은 취재진과 시위대 등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최순실 씨는 이들을 뚫고 청사로 들어가는 와중에 신고있던 구두가 벗겨졌고, 벗겨진 구두의 브랜드가 명품인 ‘프라다’로 확인됐다.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의혹에 끓어오른 비난 정서는 최순실 씨의 프라다 구두로 인해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격으로 확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를 빗대 “최순실의 벗겨진 신발. 악마는 프라다를 신는다”라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현 의혹과 해당 영화와의 연결고리는 없으나 ‘악마’라는 표현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이와 더불어 지난 26일 최 씨와 그의 딸 정유라(정유연에서 개명) 씨가 거주하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자택 신발장에서 대량의 수입 명품 신발들이 발견된 것이 재조명되며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당시 발견된 명품 신발로는 이번에 확인된 것과 동일한 프라다 브랜드를 비롯, 페라가모, 구찌, 토리버치, 몽클레어 등 한 켤레에 수백만원 나가는 브랜드의 신발들이 가득했다.

이번에 발견된 구두도 고가의 제품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검소하게 보이려 노력했겠지만 신발 상표가 무려 프라다”(lam***), “명품 아니면 안되는구나. 대단하다”(tgs***), “이 신발도 국민의 혈세로 샀겠죠?”(jni***)라며 비난했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