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BBK·박연차사건서 충성했던 최재경을 민정수석에…뻔한 술책”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0-31 13:49수정 2016-10-31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경 신임 민정수석(동아일보DB)
박근혜 대통령이 최재경 전 인천지검장을 청와대 신임 민정수석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입맛대로 수사하고 끌고 가겠단 의지가 확인된 것이다. 뻔히 보이는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어제 박 대통령은 멘토그룹인 친박 7인방 멤버의 조카이자 BBK사건과 박연차사건에서 (정권에) 충성했던 최재경 민정수석을 앉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또 "대통령은 국민 앞에 모든 사실을 해명하는 대국민보고대회를 가져야 한다"며 "대통령이 문제의 시발이고 대통령이 문제의 본질이다. 그래서 대통령부터 조사를 해야 한다"고 검찰 수사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최순실 게이트에 협조한 정부, 국정농단을 방조한 여당은 뻔뻔하기조차 하다. 대통령의 유체이탈화법이이제 여당까지 감염되나 보다"라며 "공범인 집권여당이 이제 와서 상설특검을 뻗대기하거나 입으로만 거국내각 구성을 외치는데 그런 말할 자격조차 없다. 국정 혼란을 운운할 자격조차 없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