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오후 3시 검찰 출석…조국 “국무(國巫) 공범, 靑에서 수사 통제” 박 대통령 겨냥?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31 12:52수정 2016-10-31 1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국 페이스북

최순실 씨가 31일 오후 3시 검찰에 출석하기로 한 것과 관련,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그러나 이 ‘국무’의 공범이 여전히 청와대에서 이 자에 대한 수사를 통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조 교수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후 3시 ‘국무’(國巫) 최순실이 검찰에 출두한다”며 “전 국민의 눈이 쏠릴 것”이라고 했다. 국무란 조선시대 궁중에서 굿을 하던 무당을 가리킨다.

이어 조 교수는 박 대통령을 정조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그러나 이 ‘국무’의 공범이 여전히 청와대에서 이 자에 대한 수사를 통제하고, 자신에 대한 수사를 막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조 교수는 이보다 앞선 글에서도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지칭하며 비판해왔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