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비박 60여 명, 당 지도부 총사퇴 요구…“수습이 우선” 거부

신진우기자 입력 2016-10-31 11:47수정 2016-10-31 1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진영을 중심으로 의원 60여 명이 31일 공개적으로 당 지도부 총 사퇴를 요구했다.

김무성·김용태·나경원·심재철·이혜훈·정병국·등 의원 41명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당 차원에서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긴급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당 지도부 총 사퇴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거국내각 구성 촉구 등을 요구하는 연판장에 서명하기로 결정했다.

황영철 의원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국민들은 현재의 당 지도부가 최순실 국정농단을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 지도부는 국민 앞에서 새누리당의 목소리를 제대로 담아내기 힘들기 때문에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야당은 거국내각을 구성해 국정을 안정적으로 끌고갈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무성 전 대표도 이 자리에서 "당 지도부의 인식이 매우 안이하다.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재창당 수준의 혁신이 있어야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새누리당 초·재선 비박 진영 의원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최순실 사태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모임'도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국가 시스템 붕괴가 우려되는 가운데 위기를 수습할 국가 리더십이 반드시 작동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의 즉각적인 총사퇴 및 검찰 수사에 대한 청와대의 적극 협조를 요구했다. 이날 성명에는 21명의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당 지도부 총 사퇴를 요구하는 연판장에는 이날 오전까지 60여 명의 의원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박 진영의 한 중진 의원은 "오늘 중으로 80명이 채워질 것으로 본다"며 "이를 통해 압박하면 당 지도부가 오늘, 내일 중으로 사퇴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이날 의원들의 사퇴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부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일단 수습이 우선"이라며 지도부 총 사퇴 관련 구체적인 논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석호 최고위원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금 당장은 사태 수습이 우선 아니냐는 얘기만 했다"고 전했다.

신진우기자 nicesh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