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문화융성’도 최순실 작품?

전승훈기자 입력 2016-10-28 03:00수정 2016-10-28 04: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순실 게이트/파장 어디까지]TV조선 “2014년 융복합 기획안, 최순실씨 필체와 비슷한 글씨로 첨삭… 2016년 차은택 이름으로 제출-실행”
문체부선 “그런 보고서 없었다”
 박근혜 정권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와 CF 감독 차은택 씨가 현 정부의 국정기조인 ‘문화융성 프로젝트’의 계획안 수립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7일 TV조선이 입수한 2014년 6월 작성된 ‘대한민국 창조문화 융성과 실행을 위한 보고서’에 따르면 △문화 융복합을 위한 아카데미와 공연장 설립 △한식 사업과 킬러콘텐츠 개발 등의 기획안이 담겨 있었다. 또한 표절 논란을 빚은 국가브랜드 사업에도 바이럴 홍보와 해외문화관 사업 등 6개 분야에 모두 140억 원을 투입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보고서에는 최 씨의 필체와 비슷한 빨간 펜글씨로 자구 하나하나를 첨삭한 흔적이 나오기 때문에 ‘문화융성’ 안의 초기 계획안부터 최 씨가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제안서는 최 씨의 수정을 거친 후 같은 해 8월 ‘문화융성위원 차은택’이라는 이름으로 문화부에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융복합 아카데미, 한복과 한식 홍보를 위한 사업 등은 실제로 현 정부에서 예산까지 배정되고 거의 그대로 진행됐다.

 한편 2년 동안 개발된 ‘코리아체조’가 무시되고 갑자기 ‘늘품체조’가 국민체조가 된 배경에도 최 씨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공개된 화면에서 최 씨는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과 함께 늘품체조 시연회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입었던 연두색 운동복 상의를 고르는 장면이 포착됐다.

관련기사
 그러나 박영국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확인 결과 차 씨 명의로 제출됐다는 보고서는 문체부에 접수된 적이 없다”며 “또한 보고서를 첨삭했다는 필적이 최 씨 것인지도 불확실해 견강부회가 심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최순실#박근혜#사과#청와대#2014년 융복합 기획안#차은택#문체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