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통령 지지율 26%, ‘4년차 징크스’에 빠져드나

동아일보 입력 2016-10-15 00:00수정 2016-10-15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인 26%까지 떨어졌다. 작년 1, 2월 청와대 문건 파문 때와 6월의 메르스 사태, 올해 4·13총선 직후와 지난주까지, 다섯 번 29%를 기록했으나 이마저 깬 것이다. 조사를 진행한 갤럽은 “최순실 씨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백남기 씨 사망과 사인 논란, 국정감사 등 정부와 여당에 부정적인 사안들이 복합적으로 누적돼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와대는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지만 지지율은 곧 국정 추진 동력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대통령 지지율 40%를 안정적 국정운영의 토대로, 25% 밑으로 떨어지면 레임덕으로 본다. 이번 조사에서 ‘콘크리트 지지율’로 불리던 30% 선이 깨지고, 전통적 지지층인 50대와 영남권이 돌아섰다는 점은 중요하다. 보수층마저 보수 정부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있다는 의미여서다.

 4·13총선 직전 43%였던 대통령 지지율이 급격히 빠진 이유는 변화를 요구한 총선 민심을 거부했기 때문일 것이다. 친박(친박근혜)이 밀어붙인 계파 공천이 국민의 심판을 받았는데도 대통령은 ‘친박 해체’나 인사 개편을 통한 민심 수습도 하지 않았고, 새누리당도 혁신은커녕 당권 싸움을 벌이다 ‘도로 친박당’으로 귀결됐다. 새누리당 지지율도 현 정부 출범 이래 최저인 28%로 더불어민주당(26%)과 별 차이도 나지 않는다.

 노태우 대통령 이래 이명박 대통령까지 역대 대통령들은 한결같이 취임 4년차면 터져 나오는 측근 비리 의혹의 ‘4년차 징크스’에서 벗어나지 못해 지지율 내리막길을 걸었다. 박 대통령도 총선 직후엔 야당과의 협치를 언급했으나 7월 우병우 민정수석 관련 의혹에 9월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까지 나오자 ‘난무하는 비방과 확인되지 않은 폭로성 발언’이라며 강경한 태도로 돌아서 국민을 실망시켰다.

주요기사
 북핵 도발로 야기된 안보 위기와 경제 위기의 극복을 위해서라도 국정 동력의 회복이 절실하다. 대통령 지지율은 숫자가 아니라 민심이기 때문이다. ‘야당의 공세’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는 ‘국정 철학’만으로는 국정과제도 성취하기 어렵다. 청와대는 여소야대(與小野大)의 현실을 직시하고 풀 것은 풀고 넘어가야 한다.
#박근혜#대통령 지지율#청와대#4·13총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