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한선교 ‘내가 그렇게 좋아?’ 발언은 성희롱…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것”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0-13 16:10수정 2016-10-13 1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의 국감 중 발언을 성희롱으로 규정하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나는 재선 여성 국회의원으로서 아직도 국회에 남아있는 일부 남성 국회의원의 몰지각한 여성비하적 발언, 무의식적으로 표현되는 성희롱 발언을 묵과할 수 없으며 이에 한선교 의원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금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도중에 있을 수 없는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 한 의원은 ‘차은택, 최순실이 뭔데 3주간 국감을 전부 그것을 도배하려 하냐’ 등의 지적을 하는 도중 본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반말로 발언했다”며 “이는 명백한 성희롱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에 대해 본 의원이 바로 사과를 요구하니,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햐냐는 얘기를 물어본 것’, ‘진지하게 들으세요’ 등의 자기변명적 발언과 오히려 이의제기를 하는 본 의원과 야당 의원들에게 훈계를 하는 발언으로 일관했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한 의원은 유감의사를 표현했다고 하지만 이는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임시방편적 발언에 불과하다”며 “대단히 불쾌하며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의원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본 의원에 대해 반말로, 성희롱적 발언을 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 이후의 한 의원이 했던 유감 표명 또한 본인이 한 발언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한 발언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