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에스콰이아 ‘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 국내 론칭

이새샘기자 입력 2016-08-24 03:00수정 2016-08-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현대百 판교점에 1호 매장 “착한 명품으로 2020년 1위 도약” “가격 대비 품질을 높인 ‘착한 명품’으로 2020년까지 업계 1위를 달성하겠습니다.”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열린 가방·액세서리 브랜드 ‘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 론칭 간담회에서 강수호 형지에스콰이아 대표는 이렇게 포부를 밝혔다. 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은 에스콰이아가 지난해 패션그룹 형지에 인수된 뒤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규 브랜드다.

강 대표는 이날 “55년 역사를 자랑하는 에스콰이아가 법정관리까지 가는 시련을 겪었지만 형지에 인수된 지 1년 만에 영업적자 폭이 크게 줄었다”며 “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 론칭을 발판으로 올해는 흑자 전환 및 매출 1200억 원을 달성하겠다”라고 말했다. 에스콰이아는 한때 국내 제화업계를 대표하는 브랜드였지만 경영난으로 사모펀드에 인수되며 브랜드명을 잃기도 했다.

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은 프랑스의 지형을 상징하는 육각형 모양의 헥사곤 패턴을 주요 테마로 삼은 세 가지 라인을 선보인다. 24일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1호 매장을 열고, 이후 전국 11개 백화점에 입점한다. 9월 초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 예정이다. 론칭 기념으로 25∼28일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조선희 사진작가와 협업한 ‘백백(百bag) 사진전’을 개최한다. 김혜수 이병헌 등 유명인 100여 명이 참여했다.

주요기사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형지에스콰이아#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론칭#현대백화점#판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