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특수 안경 없이 ‘3차원 영상’ 볼 수 있는 기술 개발

권예슬동아사이언스기자 입력 2016-07-28 11:14수정 2016-07-29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병호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2008년 처음 개봉한 영화 ‘아이언맨’. 주인공 토니 스타크는 작업실에서 3차원 입체 홀로그램 영상을 띄어놓고 수트를 개발한다.

이병호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팀은 특수 안경 없이도 선명한 3차원 영상을 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아이언맨의 작업실을 실제로 구현할 수 있는 셈이다.

다층 디스플레이는 얇은 액정이나 기판을 2층 이상 쌓은 형태다. 특수 안경을 쓰지 않아도 가상으로 표현된 3차원 이미지를 볼 수 있지만 불투명한 액정 여러개를 지나며 투과하는 빛의 양이 적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어두운 이미지가 보인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투명한 기판 기반의 디스플레이를 제작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투명한 유리 기판에 홀로그램 패턴을 새긴 후 프로젝터로 빛을 쪼이는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빛의 투과성이 좋아졌기 때문에 디스플레이를 여러 겹으로 제작해 더 깊이 있는 이미지를 구현할 수도 있다.

주요기사
이 교수는 “‘포켓몬 고’ 열풍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증강현실에도 접목할 수 있다”며 “최종적으로는 사람이 직접 착용할 수 있는 안경식 디스플레이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미국에서 27일 열린 컴퓨터그래픽 분야 최고 권위 학술회의인 ‘시그래프(Sigraph)’에서 발표됐다.

권예슬 동아사이언스 기자 ysk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