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프리미엄 뷰]우리의 소중한 이웃, 따뜻한 한 끼 식사… 바이타밀, 생명의 젖줄이 되다

입력 2016-06-22 03:00업데이트 2016-06-22 0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글로벌기업 ‘뉴스킨 엔터프라이즈’ 말라위 어린이에 건강식 ‘바이타밀’ 공급 현장
라마다콩다 마을 바이타밀 배포 현장
13일 오전 9시 아프리카 말라위 수도 릴롱궤 북부 라마다콩다 마을. 그늘도 없는 마을 공터에 아이들과 주민 1000여 명이 줄지어 있었다. 구호식품 ‘바이타밀’을 받기 위해서다. 배포가 시작되자 흙바닥에 앉아 있던 주민들이 마을 촌장이 이미 나눠준 ‘1인 1포대 교환권’을 주머니에서 꺼냈다.

카치판다 지역 아동보육센터에서 바이타밀을 먹고 있는 어린이(맨위쪽 사진), 스티브 런드 뉴스킨 회장(가운데), 바이타밀을 만드는 과정(맨아래쪽 사진).
바이타밀을 받아 든 다섯 아이 엄마 돌리카 라슈폴리(24)의 입가에 미소가 번졌다. 6개월 된 쌍둥이를 앞뒤로 업고 오전 6시부터 흙길을 따라 30km 걸어 온 보람이 생겼다. 바이타밀 한 포는 가족의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엄마의 마음에 큰 위안이 되었다. 굶주림이 일상이 되어버린 안타까운 현실이 가슴 한쪽을 먹먹하게 울렸다.

아프리카 동남부에 위치한 말라위는 1인당 국민총생산(GDP)이 273달러다. 남한 크기의 국토 면적에 1700만 명이 살고 있다. 2001년에는 에이즈로 8만 명이 사망했다. 그 이후에는 가뭄과 말라리아로 200만 명의 어린이가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되었다. 말라위와 바이타밀의 인연은 이때 시작됐다.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는 글로벌 기업 ‘뉴스킨 엔터프라이즈(이하 뉴스킨)’는 2002년부터 말라위에 바이타밀을 제공했다. 바이타밀은 뉴스킨의 파마넥스 연구진이 저개발국 어린이들의 영양결핍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했다. 주재료인 옥수수와 콩가루를 4 대 1의 비율로 섞어 비타민과 미네랄 탄수화물 단백질 등 필수 영양 성분을 넣어 만들었다. 물을 붓고 바이타밀을 끓이면 이유식 형태의 죽이 된다. 올해 말에는 누적 후원 5억 끼를 돌파할 예정이다.

뉴스킨 코리아 회원들이 제공한 ‘제1호 희망의 우물’(맨위쪽 사진), 가족자립농업학교 졸업식(가운데), 뉴스킨 코리아 후원으로 건립된 가족자립농업학교 기숙사(맨아래쪽 사진).
뉴스킨은 2004년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 바이타밀 공장을 세웠다. 하루 6000포(한포 2.63kg)가 생산돼 전국 보육원과 지역아동센터에 배포된다. 10만여 명의 아이들이 해택을 누리고 있다. 공장이 세워진 데는 아프리카의 자선가 나폴레옹 좀베 씨(57)와의 인연 때문이었다. 유년시절 고된 가난을 겪은 좀베 씨는 23세 이후 뛰어난 사업감각으로 큰돈을 벌었다. 본인의 삶은 넉넉해졌지만 주위에는 여전히 굶어 죽는 사람이 많았다. 그는 사재를 털어 병원을 세우고 가난한 사람을 도왔다. 우연히 말라위를 다녀온 미국 여행객이 수천 명을 살린 그의 사연을 인터넷에 올려 화제가 되었다. 이 사실을 접한 블레이크 로니 뉴스킨 설립자가 2002년 컨테이너 2대 분량의 바이타밀을 실어 보냈다. 이후 좀베 씨의 간곡한 부탁으로 릴롱궤에 바이타밀 생산공장이 들어섰다. 이 공장 덕분에 500명이 넘는 말라위 사람들이 새 일자리를 얻었다.

좀베 씨는 “언제까지 해외 원조에 기대서 살아갈 수 없다”며 “가난과 기아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자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가 선택한 자립법은 농업 교육이었다. 그의 바람대로 2007년 음탈리만자에 가족자립농업학교가 건립됐다. 뉴스킨이 후원했다. 가족자립농업학교는 농민 부부가 자녀들과 함께 거주하면서 농업기술을 배우는 촌락 형태의 교육기관이다. 입학생 대부분은 학교가 마련한 40채의 관사에서 생활한다. 올해 42쌍의 부부가 졸업했고 개교 이후 총 227쌍의 부부 졸업생이 배출됐다. 교육과정은 2년이다. 첫해는 이곳에 머물면서 농업, 가축, 영양 관리, 비즈니스 등을 배운다. 둘째 해는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가 배운 내용을 실습한다.

뉴스킨의 사회 공헌 활동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선의의 힘(Force for Good)이 되겠다는 기업 사명에 따라 1998년 ‘포스 포 굿 재단’을 설립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비자가 ‘바오바브 보디버터’ 제품을 구입할 때마다 25센트를 자동 적립해 말라위 농가에 과실수를 보급하는 ‘희망의 씨앗’, 뉴스킨코리아에서 추진 중인 ‘희망의 우물’, 농촌 마을의 우수한 리더를 가족자립농업학교에서 단기간 교육시켜 농업기술을 전파하는 CBF(Children‘s Brighter Future) 등을 비롯한 장학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봉사기간 내내 회원들과 동행한 스티브 런드 뉴스킨 회장은 “6·25전쟁으로 폐허가 된 한국이 지금의 말라위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며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성장한 한국의 열정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릴롱궤(말라위)=홍진환 기자 premiumvie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