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부산 길거리 각목 폭행 혐의 50대男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6-05-27 16:23업데이트 2016-05-27 16: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산 동래경찰서는 도심 대로변에서 각목으로 여성 2명을 무차별 폭행한 혐의(특수상해)로 김모 씨(52)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김 씨는 25일 오후 5시 15분경 부산 동래구에서 가로수를 지지하는 각목을 뽑아 길을 걷던 정모 씨(78·여)와 서모 씨(22·여)를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다. 두 사람은 머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10여 년 전부터 정신분열증을 앓아왔으며 지난해부터 정신장애 판정을 받지 못해 구청으로부터 지원받던 생계급여가 대폭 깎여 생활고를 겪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평소 앓고 있던 정신병과 생활고에 대한 분노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씨의 구속 여부는 28일 부산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거쳐 결정된다.

부산=강성명기자 sm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