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 고를 때 남자라 유리한 점? ‘순결 의무 적다’ 3위…1위는?

정주희기자 입력 2016-05-23 10:53수정 2016-05-23 1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녀가 결혼 상대를 찾을 때 성별에 따라 유리한 점, 불리한 점이 있을 터. 그게 뭘까.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온리유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미혼남녀 528명(남녀 각 264명)을 대상으로 ‘결혼 상대를 찾으면서 본인이 남자(혹은 여자)라서 유리한 점’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 23일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질문에 대해 남성의 27.3%가 ‘(여성에게) 호감을 느끼면 직접 대쉬할 수 있는 것’을 유리한 점 1위로 꼽았다.

이어 ‘나이의 영향을 별로 받지 않는다(24.2%)’, ‘순결 의무가 비교적 적다(22.4%)’, ‘최종 선택권이 있다(15.9%)’등의 답이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여성은 응답자 33%가 ‘능력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덜 크다’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수동적으로 대응하기만 하면 된다(26.5%)’, ‘최종 선택권이 있다(22%)’, ‘가만히 있어도 중매가 들어온다(18.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비에나래 담당자는 “남성은 능동적으로 여성에게 접근하고 또 주도적으로 데이트를 이끌어 갈 수 있다는 점을 남성답다고 생각 한다”며 “여성은 능력의 비중이 남성만큼 크지 않다는 점을 유리하게 여긴다”고 설명했다.

반대로, ‘결혼 상대를 찾을 때 본인이 남자(혹은 여자)라서 불리한 점’에 대한 결과는 다음과 같이 나타났다.

남성 응답자의 26.1%가 ‘교제 시 상대를 리드해야한다’는 답을 1위로 꼽았다. 이어 ‘교제비용이 많이 든다(24.6%)’, ‘직장이 좋아야 한다(19.3%)’, ‘키가 커야한다(14.8%)’등의 이유를 들었다.

여성의 경우, ‘외모로 평가를 받는다(28.8%)’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나이의 영향이 크다(21.6%)’, ‘치장을 많이 해야 한다(20.1%)’, ‘순결 의무가 있다(16.3%)’등이 뒤를 이었다.

정주희 동아닷컴 기자 zoo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