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6% "외국계기업 이직 원해"…선호도 2위 애플코리아, 1위는?

백주희기자 입력 2016-04-15 13:15수정 2016-04-15 1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기사와 관계없는 자료사진/동아DB
직장인 10명 중 약 7명이 외국계 기업 이직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이직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으로는 ‘구글코리아’가 꼽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30대 직장인 1502명을 대상으로 ‘외국계 기업 이직 선호도’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먼저 응답자 66.4%가 ‘기회가 되면 외국계 기업으로 이직하고 싶다’고 밝혔다. 외국계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에선 남녀의 응답이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높은 연봉 수준(27.6%)’을 맨 먼저 꼽은 뒤 △다양한 복지제도(27.4%) △수평적인 기업문화(18.9%) △외국 근무 기회(12.6%) △능력에 따른 파격 인사(10.1%) 등의 순서로 답이 많았다.

주요기사
반면 여성은 과반수가 ‘다양한 복지제도(52.2%)’를 가장 큰 이유로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수평적인 기업문화(22.2%) △외국 근무 기회(9.9%) △높은 연봉(8.8%) △능력에 따른 파격 인사(3.9%) 등의 순이었다.

외국계 기업 이직을 위해선 어떤 조건이 필요할까? 응답자는 ‘관련 분야 직무 경력(43.5%)’이 가장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외국어 능력(22.0%) △글로벌 감각(13.2%) △인맥(9.2%) △다른 외국계 기업 근무 경험(7.0%) △직무 관련 자격증(3.5%) 등이 뒤따랐다.

직장인이 가장 이직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 1위는 ‘구글코리아(61.4%·복수응답)’.

이 밖에 △애플코리아(20.5%) △유한킴벌리(14.6%) △나이키코리아(13.5%) △스타벅스커피코리아(12.8%) △BMW코리아(11.2%) △루이비통코리아(6.8%) △한국3M(6.7%) △한국마이크로소프트(6.5%) △지멘스(6.4%)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juh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