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프리미엄 뷰]롯데월드타워 어린이 그림대회

입력 2016-04-12 03:00업데이트 2016-04-1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뚝 솟아오른 타워처럼, 부푼 꿈을 그렸어요
따뜻한 봄 날씨에 만개한 벚꽃처럼 그림을 그리는 어린이들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활짝 폈다.

9일 주말을 맞아 엄마, 아빠와 함께 그림 그리기 대회에 참가한 아이들은 고개를 하늘 높이 들어 롯데월드타워를 바라보았다. 뿌연 날씨 때문에 꼭대기 부분이 잘 보이진 않았지만 엄청난 높이를 보고 놀라는 눈치였다. 엄마, 아빠와 함께 처음 롯데월드몰을 찾은 강수아 양(6)은 “엄마, 이건 몇 층짜리야?

63빌딩보다 높아? 올라 가보고 싶어”라며 도착하자마자 쉴 새 없이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롯데물산은 12월 롯데월드타워 준공을 앞두고 ‘제2회 롯데월드타워 어린이 그림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는 봄을 맞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석촌호수 벚꽃축제 기간(8∼10일)에 맞춰 그림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대회 참가 어린이는 1537명으로 지난해 대비 약 50% 증가했다.

원래 월드타워 층수(123층)에 맞춰 1230명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신청자가 몰려 300여 명을 추가로 받았다.

행사 당일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와 석촌호수 잔디광장에는 1만여 명의 가족으로 붐볐다.

‘롯데월드타워 어린이 그림대회’는 국내 최고 높이로 우뚝 솟은 롯데월드타워처럼 어린이들이

더 크고 높은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내가 꿈꾸는 미래도시’를 주제로 그림 그리기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롯데월드타워와 초록잔디광장, 석촌호수 그리고 만개한 꽃들을 캔버스에 담았다. 또한 행사장 주변에는 ‘롯데월드타워 엄지벽화 그리기’와 ‘해설이 있는 이동식 미니 동물원’ ‘만화 캐릭터와 함께하는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존이 마련돼 참가한 가족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윤석 롯데물산 마케팅팀장은 “봄을 알리는 벚꽃과 함께 어린이들이 미래와 꿈에 대한 그림을 그리고,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며 “이 그림대회가 가족들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대표 봄 축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그림대회는 한국미술협회, 한국아동미술학회 등 전문가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4월 19일 총 123명의 수상자를 발표하며, 4월 30일 시상식을 거쳐 5월 29일까지 롯데월드몰 7층 시네파크에서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김재명 기자 premiumvie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