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의 부모마음 아이마음]엄마 ‘자격’? 그런 말은 없다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 입력 2016-02-16 03:00수정 2016-02-16 1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이 없는 곳에 엄마를 보냈다”는 말 되새겨야
일러스트레이션 김수진 기자 soojin@donga.com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
욱해서 자신도 모르게 아이에게 손이 올라갔다며 한 엄마가 울면서 말했다. “원장님, 저는 엄마 자격이 없는 것 같아요.” 나는 부모건 교사건 이유를 불문하고 절대 아이를 때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해 왔다. 그 엄마의 행동은 분명 잘못됐다. 그렇다고 ‘엄마 자격’이 없다고까지 생각하지는 않는다.

부모들은, 특히 엄마들은 육아를 조금만 잘못하는 것 같으면 ‘엄마 자격’을 걱정한다. 주변에서 “엄마가 돼서…” 하면서 ‘자격’을 운운하기도 한다. 그런 말을 들을 때 조금 화가 난다. 엄마면 엄마지 ‘엄마 자격’이 어디 있는가. 물론 아이를 때리면 안 된다. 이때는 ‘나는 왜 아이를 때렸을까’를 곰곰이 생각해보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원인을 찾아 고치면 된다. 수많은 자녀교육서의 저자나 육아 블로그의 스타들처럼 아이를 키우지 못한다고 엄마 자격이 없을 수는 없다.

눈앞에서 자동차가 내 아이를 덮치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치자. 어떻게 하겠는가. 아마 0.1초도 생각지 않고 바로 뛰어들 것이다. 아이를 잘 달래지 못하는 엄마도, 골고루 먹이지 못하는 엄마도, 매일 짜증육아를 일삼는 엄마도 모두 반사적으로 몸을 던질 것이다. 만약 그때 다치거나 죽게 된다면, 그 순간을 원망하고 후회할까. 아마 다시 그런 상황이 벌어진다고 해도 똑같은 선택을 할 것이다. 엄마는 그런 사람이다.

지난해 놀라운 외신이 있었다. 출산 도중 혼수상태에 빠진 엄마가 자신의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깨어난 것이다. 의료진은 엄마의 의식을 되돌리려고 여러 방법을 동원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때 한 간호사가 신생아실에서 아기를 데려와 엄마 품에 안기고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려주었다. 엄마의 바이털은 급격히 상승하며 일주일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고 한다. 이 소식을 듣고 엄마들은 하나같이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주요기사
육아가 좀 서툴더라도 대부분의 엄마는 그래도 내 아이를 가장 잘 키울 수 있는 사람이다. 이것은 과학적인 사실이다. 엄마의 뇌에는 ‘아기를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라는 명제가 크게 자리 잡고 있다. 아기를 갖는 순간부터 아이가 성인이 되어 독립하기까지 전 생애에 걸쳐 보살핌의 본능이 엄마의 뇌를 좌우한다. 엄마가 되는 순간부터 더 많이 분비되는 프로게스테론, 에스트로겐, 프로락틴, 옥시토신 같은 호르몬이 그 증거다. 이 호르몬들은 엄마가 아이를 키우고, 지키고, 사랑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돕는다.

영국 런던대의 안드레아스 바르텔스 박사는 엄마들의 본능을 뇌영상으로 촬영해 관찰했다. 엄마들에게 자신의 아이 사진을 보여주고 뇌의 모습을 살펴본 것이다. 엄마들의 뇌는 하나같이 비판적 사고나 부정적 감정이 줄고, 행복감이나 도취감이 일어나는 반응을 했다. 놀라운 점은 이러한 뇌의 반응은 성인이 사랑에 푹 빠져 있을 때의 그것과 똑같다는 사실이다. 알다시피 성인이 사랑에 빠져 있는 유효기간은 보통 2년이다. 하지만 엄마의 뇌는 아이를 키우는 20년 동안 그런 상태라는 것이다.

우리 엄마들이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육아에 능수능란하지 않고, 아이에게 문제가 좀 있다고 해서 자신 안의 ‘엄마’라는 근본까지 의심하며 지나치게 위축되지 않았으면 한다. 오죽하면 ‘신이 모든 곳에 있을 수 없어 어머니를 세상에 보냈다’는 서양 속담이 있겠는가. 엄마가 없었다면 인류는 지금까지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다. 누구도 ‘엄마’를 폄하하거나 가벼이 말해서는 안 된다. 허나 자만하지는 말자. 세상이 너무 많이 바뀌었다. 인류가 지구상에 나타난 것은 300만 년 전이다. 우리의 모성 본능에는 아직도 그때 것이 남아 있다. 물불 안 가리고 ‘내 아이’에게만 몰두하는 것이 그것이다. 지금은 맹수도 없고, 먹을 것도 풍부하고, 함께 살아가야 하는 사람도 많다. 지금에 맞게 아이를 올바르게 사랑하는 법은 배우긴 해야 한다.

‘엄마 자격’이라는 생각이, 내가 아이에게 좋은 엄마가 아닌 것 같을 때 드는 줄은 안다. 하지만 그조차 ‘엄마’이기 때문에 가질 수 있는 것이다. 누구보다 아이를 사랑하기에 더 잘 키우고 싶기에 드는 생각이다. 내 안의 엄청난 육아 본능을 믿어라. 그리고 방법은 내 아이의 성장을 돕는 방향으로, 나에게 맞는 방법으로 차근차근 배워 나가면 된다.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