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대학 민자기숙사, 원룸보다 학기당 30만원 비싸”

입력 2016-02-12 03:00업데이트 2016-02-1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학-시민단체, 운영원가 정보공개訴 정부 자금을 지원받아 지은 서울 주요 대학의 민자(民資)기숙사 비용이 주변 원룸보다 학기당 30만 원가량 비싼 것으로 드러났다.

고려대, 연세대, 건국대 총학생회와 민달팽이유니온 등 시민단체들은 11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밝히며 대학 민자기숙사 운영비 명세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사학진흥재단(사학재단)이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연세대 SK국제학사의 기숙사비는 한 학기(4개월)당 약 264만 원으로 주변 원룸 월세 시세와 비교했을 때 33만4000원 더 비쌌다. 고려대 프런티어관은 232만 원, 건국대 쿨하우스는 219만 원으로 주변 원룸보다 각각 32만 원, 31만 원 더 비쌌다.

총학생회 등은 “민자기숙사 건축에는 학교 내 부지가 활용됐기 때문에 토지 확보 비용이 절감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처럼 높은 기숙사비가 합리적으로 산정됐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사학재단의 자금 지원을 받았다는 점도 비판했다. 이들은 “건국대는 140억 원, 고려대는 50억 원을 사학재단에서 지원받아 해당 대학의 민자기숙사는 공적 성격이 뚜렷하다”며 “민자기숙사가 주변 원룸보다 더 높은 비용을 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각 대학에 기숙사비 설립·운영 원가를 공개하라고 청구했지만 경영·영업상의 비밀이라는 이유로 고려대와 연세대는 일부만 공개하고 건국대는 공개를 거부했다. 이에 이들은 이날 서울행정법원에 이 기숙사들의 설립 및 운영 원가를 공개하라는 정보공개청구 공익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