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폭설에도 사망자 0… 흑인 女시장이 일군 기적

이승헌 특파원 입력 2016-01-26 03:00수정 2016-01-26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워싱턴 제설대책에 언론들 찬사
“드디어 이틀 만에 햇빛을 보네요.”

미국 동북부에 불어닥친 금세기 최악의 눈폭풍이 그친 직후인 24일 오전 워싱턴 시청 인근 제설 작업장. 워싱턴 최초의 흑인 여시장인 뮤리엘 바우저(44·사진)는 머리에 털모자를 쓰고 나와 제설 상황을 언론에 브리핑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눈 폭풍을 이겨 낸 시민과 시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워싱턴에선 폭설의 직접적 피해로 인한 사망자가 아직은 나오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기적 같은 일”이라고 보도했다.

바우저 시장은 2007년 시장 취임 전까지 워싱턴 시의원을 지냈다. 그는 지역 토박이답게 폭설 전부터 시 구석구석을 살폈다.

눈이 내리기 직전인 23일부터 이틀 동안 집무실에서 자며 시 산하에 특별대책본부인 ‘스노팀(snowteam)’을 두고 제설 장비를 점검했다. 펩코 등 지역 내 전기회사와 공조해 정전 취약 지역을 미리 보수했다. 그 덕분에 눈폭풍으로 워싱턴 시내엔 예상보다 적은 170여 가구만 정전됐고 곧 복구됐다. 인근 필라델피아는 물론이고 중국에서까지 제설용 염화칼슘을 미리 구입했고 400여 대의 제설 차량을 추가로 빌려 놨다.

미 동북부 지역에서 25일 오전 현재까지 최소 28명이 사망했지만 수도 워싱턴에선 한 사람도 죽지 않은 것은 그의 기민한 행정 능력 덕분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평가했다.

워싱턴=이승헌 특파원 ddr@donga.com
#워싱턴#시장#제설대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