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핀테크기업 손잡는 대형은행들

입력 2016-01-11 03:00업데이트 2016-01-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터넷전문銀 영업前 첨단 금융서비스 확대”… 빅데이터-생체인식 업체와 제휴
발 빠르게 고객 붙들기 나서… ‘K뱅크’ 준비법인 등기 마쳐
최근 대형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의 합성어)’ 기업들의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7∼12월) 출범할 예정인 인터넷전문은행이 벌써부터 금융권 혁신을 촉진시키는 ‘메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 대형 은행, 핀테크 기업에 러브콜

신한은행은 지난해 12월 최신 정보기술(IT) 기업인 비모와 스트리미에 지분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 비모는 투자자와 대출 희망자를 연결해주는 개인 간 거래(P2P) 대출업체 어니스트펀드를 운영하는 회사다. 스트리미는 해외송금업체로 대형 금융기관의 네트워크를 거치지 않고 공개된 데이터 네트워크(블록체인)를 통해 빠르고 저렴하게 돈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기술을 갖고 있다.

신한은행은 비모가 가진 심리 측정 기반 신용평가시스템(PSS)을 활용해 향후 중금리 대출 고객에게 적용할 신용평가시스템을 연구할 계획이다. 스트리미와는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서비스 개발을 준비할 예정이다.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12월 홍채인증 기술을 보유한 이리언스와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눈을 대면 카드, 통장 없이도 금융 상품에 가입할 수 있는 홍채인증 금융서비스를 선보였다. 현재는 기업은행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쿼터백투자자문과 투자자문 계약을 맺고 은행권 최초로 로보어드바이저 자문형 신탁상품(쿼터백 R-1)을 11일부터 선보인다. 로보어드바이저는 로봇과 자문의 합성어다. 펀드매니저와 애널리스트 출신 전문가의 정성적 분석뿐 아니라 로봇이 920조 개의 금융 빅데이터(국내외 주식, 채권, 원자재 등)를 정량적으로 분석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자산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양신형 쿼터백투자자문 대표는 “대형 은행들이 받아들이는 핀테크 기술들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업체들이 제시한 금융 서비스”라며 “메기(인터넷전문은행)가 들어오기도 전에 수족관(은행권)에 생동감이 도는 ‘메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 카카오뱅크와 K뱅크, 본인가 위한 속도전

지난해 11월 금융 당국으로부터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대한 예비 인가를 받은 K뱅크와 카카오뱅크는 서로 먼저 본인가를 받기 위해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국내 최초’ 인터넷전문은행이란 타이틀을 얻기 위해서다.

K뱅크를 주도하고 있는 KT는 7일 160억 원을 출자해 ‘K뱅크 준비법인 주식회사’를 설립하고 법원에 법인등기를 했다. 이달 중 KT를 포함한 21개 주주사가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자본금을 애초 계획했던 2500억 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를 만들고 있는 카카오와 한국투자금융지주도 이달 중 100억여 원을 출자해 카카오뱅크 준비법인을 설립한다. 본인가 직전 양사를 포함한 11개 주주사가 유상증자를 실시해 자본금을 3000억 원까지 늘릴 예정이다.

신무경 기자 fight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