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사기 혐의에 “경기에만 집중할 수 없는 상황” 토로

동아닷컴 입력 2015-10-26 16:35수정 2015-10-26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35)이 사기 혐의로 체포영장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6일 서울동부지검에 따르면 최홍만이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최근 법원에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최홍만의 체포영장은 지난 20일에 발부됐다.

이에 최홍만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미 몇 주 전부터 다음 주 수요일에 검찰에 출두해 성실하게 조사받기로 이미 약속을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최홍만은 “이런 기사가 갑자기 나와 당황스럽다”며 “지난 주 토요일인 24일에 한국에 귀국했는데 지명수배가 돼있었다면 즉시 공항에서 검거됐을 것”이라며 억울한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사기 혐의와 관련해 “(피해 금액에 대한) 변제가 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돈을 마련하고 있어서 곧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밝혔다.

최홍만은 이미 지난 7월 25일 로드FC 24 복귀전에서 사기혐의 논란에 대한 질문에 “경기에만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잠을 못 잤다. 하필 왜 이 시점에 이런 소식이 전해졌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한 바 있다.

한편 최홍만은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들에 약 1억 2500만원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고소당했다.

앞서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7월 최홍만의 사기 혐의 건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